본문 바로가기

조직관리프로그램/선거,정치,정책이야기

DB구축에 앞장 섰던 노무현 대통령



 DB구축에 앞장 섰던 

 노무현 대통령
 

<N-미디어>는 영상제작 및 SNS 관련 일을 하는 곳입니다.

디지털 영상 포맷이 처음으로 나오던 2000년 겁없이 디지털영상을 시작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 지난 시절 시행착오를 거울 삼아 새롭게 고민하여 만든 프로그램을 소개할까 합니다.
    
데이타베이스에 대한 실질적인 고민을 하게 된 2002년 아래 기사 내용부터 소개하겠습니다.


 
<2002년 데이터베이스(DB)를 둘러싼 대선주자들의 경쟁을 다룬 오마이뉴스 기사를  발췌했습니다> 


         e-대선, "유권자의 DB를 활용하라" - 오마이뉴스 (2002) 

                         
 (중략)

 
  
정치분야에도 점차 불기 시작하는 e-마케팅 기법

  국민경선제를 치르고 있는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주자 중에서 DB구축에 제일 앞서 있는 사람은 노무현 상임고문이다.
 

  노 고문 캠프의 백원우 사이버팀장은 이메일 뉴스레터를 보내는 DB만 약 8만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상적으로 뉴스레터를 보내면서 관리하지는 않지만 확보하고 있는 것까지 모두 합치면 약 20만 DB라고 한다. 정치 분야에서만 보자면 어마어마한 규모다.

  노 고문이 DB구축에 앞선 이유는 일찍부터 DB의 중요성을 깨닫고 꾸준히 모아왔기 때문이다. 


  노 고문은 지난 93년 '뉴 리더(new leader)'라는 인맥관리프로그램을 직접 설계해서 개발했다. 이때부터 DB를 모으기 시작했으니 벌써 10년째다


  이후 프로그램은 97년 '노하우(knowhow)', 2000년 '노하우2000(konwhow2000)'으로 꾸준히 업데이트 됐고 지금도 노 캠프는 이 프로그램을 쓰고 있다.

  백원우 사이버팀장은 "노 고문은 정치하면서 유난히 비서나 참모들에게 DB를 강조했다"며 "예를 들어 지금 당장이라도 노 고문이 장관시절 연하장을 보낸 사람들의 DB를 뽑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 기록되어 관리되고 있다는 뜻이다.



 노무현 고문의 '노무현 매거진'


가장 많은 구독자 수를 자랑하는 '노무현 매거진'은 지난 해 9월 24일부터 올해 2월 27일까지 약 주1회 꼴로 20호까지 나왔다.

이 뉴스레터의 가장 큰 특징은 동영상을 통한 문화적·정서적 접근이다. 노 고문 측은 올해 초 13호부터 영화배우 명계남·권해효, 영화감독 이창동, 화백 박재동, EBS '씨네마천국' 진행자 오동진 씨 등 문화계 인사들의 짧은 동영상을 주 메뉴로 배치했다. 주제는 '나는 왜 노무현을 지지하는가'.



 <관련글>

['유권자DB'소개] - 인맥관리프로그램 '유권자DB'소개